유어스테이지 칼럼 골프는 내 친구
[골프는 내 친구] 선크림 꼭 바르셔야 합니다
며느리를 흉보고 미워하는 나라가 대한민국 말고 이 세상에 또 있을까요? 왜 며느리를 자손 대대로 미워해 오고 있는지 저는 어릴 때부터 이해가 안 됐는데, 고부간이라도 오순도순 생활할 수 있지 않은가요? 여성 회원님 중 절반 가까이는 시어머니이실 텐데 며느리들과 서먹서먹한 관계인분들은 그중 또 절반 정도이지 않으십니까. 시대가 흐를수록 사이는 좋아져 가고 있지만요. 혹, 젊을 때 시어머니한테 당했다고 며느리한테 화풀이하는 분은 안 계시겠죠? 
 
고부간 사이가 안 좋은 건 아마 역사적으로 너무 못살았던 탓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대로 우리 민족은 외세와 양반, 관료들에게서 워낙 당했으니 사는 데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러니 약자인 며느리를 못살게 굴었지 않나 싶습니다. 
 
‘며느리는 갈퀴나무 불을 때게 하고 딸은 장작불 때게 한다.’ ‘착한 며느리는 악처만 못하다.’ ‘며느리는 비빔밥 그릇 씻게 하고 딸은 흰죽 그릇 씻게 한다.’는 속담은 며느리는 싫고 딸은 좋다는 시어머니의 감정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습니다. ‘며느리 요강 소리는 물보 터지듯 하고, 딸은 금조롱 은조롱한다.’는 표현은 미움의 극치죠.
 
또 ‘봄볕엔 (밭에) 며느리를 내보내고 가을엔 딸을 내보낸다’는, 생활 과학의 지혜를 담고 있는 속담도 있습니다. 선조들이 어떻게 측정했는지는 모르지만, 봄에는 가을보다 일사량이 1.5배 많아 자외선 수치가 덩달아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자외선은 피부를 거칠게 만들어 오랜 시간 지속해서 기미를 끼게 하거나 주름을 만듭니다. 농부나 어부들의 피부가 도회지 사람보다 훨씬 빨리 나빠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연중 끊임없이 대회를 치르며 얼굴과 팔이 그대로 햇볕에 노출되는 프로골퍼들도 마찬가지죠. 긴 팔 티셔츠, 긴 바지, 팔 토시를 하는 선수들도 적지 않지만. 자외선 차단제를 잔뜩 바르긴 하지만, 거의 매일 연습 혹은 투어를 다니며 하루 6시간 이상 야외에서 생활하다 보면 피부가 엉망일 수밖에 없습니다.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톰 왓슨(68)과 아직도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현역에서 뛰고 있는 줄리 잉스터(57)는 존경받는 골퍼이지만 피부 상태는 매우 안 좋습니다. 목주름은 흉하기까지 합니다. 아마추어도 마찬가지죠. 프로보다는 라운드나 연습 횟수가 현저히 적지만, 귀찮다고 선크림을 바르지 않으면 피부 노화가 빠르게 진행될 수밖에 없습니다. 선크림을 바르고, 안 바르고의 피부 상태 차이는 50대 후반부터 확연히 드러납니다.
 
적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의 유의사항 두 가지입니다. 첫째, 얼굴뿐 아니라 목덜미나 목 앞부분까지 골고루 발라야 합니다. 필자의 친구 중 한 명은 귀찮다고 얼굴에만 바르다 보니, 목주름은 70대처럼 쭈글쭈글합니다. 저는 그 정도는 아니지만, 목주름이 보기 흉할 정도여서 ‘왜 젊어서부터 선크림 열심히 골고루 바르지 않았나.’ 하면서 후회막급입니다.
 
두 번째는 차단제에 적힌 적외선 차단 지수인 SPF(Sun Protection Factor) 숫자를 잘 살펴야 합니다. 지수 1단위당 10~15분 효과가 있는데 20 미만인 제품을 사용하면 후반 9홀 시작하기 전 한 겹 더 발라야 피부가 손상되지 않습니다. 물론 골프뿐 아니라 등산, 소풍, 산책, 테니스, 야구 등 야외활동 때는 반드시 선크림을 발라야 합니다.
 
*댓글 달면 좋은 회원
*안 달아도 밉진 않아
추천하기4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유어스테이지 칼럼니스트 김수인
매일경제 기자를 시작으로 서울신문,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야구부장-부국장을 역임했다. 스포츠에 정통하지만, 다양한 분야에 지식과 정보를 섭렵하고 있다. 특히 건강에 관심이 많다. 2009년 수필가로 등단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육영애 4월20일 오후 5:57
요즘엔 시어머니가 아니라 되지 못한 지식이 범람하고 있는 인터넷을 샅샅이 읽고 며느리 족에서 시어머니를 거부한다고 들었어요~~ 그러거나 말거나 요즘 시어머니들이야 며느리가 하는 대로 잘 비켜가며 산다 해요. 서로가 잘 피해기면서... ㅎㅎ
답글쓰기
김상연 4월20일 오전 9:45
귀찮아서 외모관리를 안 하는 편인데
쭈글한 얼굴은 싫고 어쩌지요.
답글쓰기
김은아 4월20일 오전 9:06
뒤늦게 함류된 가족이라서 그럴까요? 고부갈등 세월이 흘러도 많이 낳아지는건 없는거같아요
답글쓰기
김응현 4월20일 오전 8:55
썬크림을 바르면 좋다고 하는데 바르고 난 다음 거북스러워서 사용을 안하게 되는데...습관을 바꾸어야 겠네요.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