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스테이지 칼럼 코메디 닷컴
[코메디 닷컴] 술 마시면 스트레스 더 쌓인다

 

즐거워서 혹은 맛있는 식사를 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도 있지만 스트레스 때문에 술을 마시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음주는 스트레스를 낳고, 또 그 스트레스는 술을 당기게 하는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카고대학교 연구팀은 술과 스트레스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 남자 25명을 대상으로 이들에게 대중 앞에서 연설을 하는 과제를 준 뒤 그 변화를 관찰했다.

연설을 시키는 것은 심리학 실험 등에서 사람에게 스트레스를 주기 위해 사용하는 일반적인 방법 가운데 하나다. 연구팀은 과제를 마친 참가자들에게 알코올이 포함된 주사액을 투여했다.

그 결과, 주사를 맞은 뒤부터 참가자들 몸에서는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량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코르티솔은 급성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호르몬으로 스트레스 상황에서 신체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코르티솔 분비가 줄어들자 참가자들이 느끼는 스트레스의 강도(심장 박동 수와 혈압 수치 등)는 오히려 높아졌고 스트레스를 받는 시간도 길어졌다. 또 이처럼 스트레스가 커진 참가자들 대부분은 우울한 기분 탓에 술을 더 마시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헬스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술로 스트레스를 풀려고 하지만 이는 효과가 전혀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스트레스가 더 쌓여 음주량을 늘어나게 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하기0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