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스테이지 칼럼 골프는 내 친구
[골프는 내 친구] 거리 안 나시면 하체 기르세요
무슨 운동이든지 상, 하체가 고루 발달해야 잘됩니다. 야구 스윙? 팔 힘만 세다고 공을 멀리 보낼 수 있나요? 축구는 다리 힘만 세다고 훌륭한 선수가 될까요? 2002년 월드컵에서 히딩크가 강한 스크럼으로 선수들을 훈련시킨 것처럼 상체가 강해야 몸싸움에서 이겨 상대방을 압도할 수 있습니다. 여타 구기 종목과 역도, 유도도 말할 것 없죠.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어깨와 팔 힘만 강하다고 드라이버샷을 멀리 보낼 수 없습니다. 집짓기에서 기초공사가 중요하듯이 하체가 단단히 버텨줘야 나이스 샷이 나옵니다. LPGA 명예의 전당에 들어간 ‘한국여자골프의 레전드’ 박세리, 한때 세계 1위를 호령한 신지애 등은 이른바 ‘꿀벅지’라고 하는 탄탄한 하체의 힘으로 세계 정상을 누렸습니다.
 
신지애는 작은 체구지만 하체 훈련으로 힘을 길렀습니다. 헬스클럽에서 전문적인 트레이닝을 물론 받았지만, 10층 아파트를 뛰어 오르내리는 강한 습관으로 기초 체력을 다졌죠. 신지애의 전성기 시절인 5년 전, 어느 일본 골프 기자가 골프장에서 신지애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인터뷰 뒤 기자가 신지애에게 드라이버샷 시범을 보여 달라고 하자 신지애는 멋진 샷으로 260야드(약 238m)를 날렸습니다.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장타에 놀란 기자가 한 번 더 시범을 보여 달라고 해서 샷을 한 번 더 날렸는데, 처음 날린 샷의 바로 1m 옆에 공을 떨어뜨리지 않은가요? 기자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한 건 당연했습니다. 이 같은 샷의 정교함은 단단한 하체에서 나옵니다.
 
아마추어도 말할 것 없이 하체가 튼튼해야 멀리, 그리고 정확하게 샷을 날릴 수 있죠. 하체 힘이 없는 사람은 다운스윙에서 팔로 스로로 이어질 때 하체가 흔들려 공을 제대로 맞힐 수 없습니다. 호리호리한 사람이 정교한 샷을 날리는 건, 훈련 양이 많기도 하지만 하체 근육을 꾸준히 한 덕분이죠. 특히 나이 든 시니어 분들은 더욱더 상, 하체, 특히 하체 힘을 길러야겠습니다.
 
헬스클럽이나 트레이닝 센터에서 전문적인 하체 근육을 단련시키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언감생심. 쉽고 효과가 좋은 게 등산이나 오래 걷기입니다. 등산은 서너 시간씩 매주 1회 하는 게 좋으며 걷기는 매일 1만 보 이상 하는 게 효과적입니다. 단 한 가지 유의할 점은, 토요일 산행 후 일요일 골프를 삼가라는 것입니다. 세 시간 이상의 산행으로 인한 근육 피로(특히 하체)는 단 하루 만에 풀리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가능한 일정을 잡을 때 ‘土골日산’으로 정하는 게 좋죠. 바야흐로 단풍 시즌. 등산과 골프의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토골일산’을 꼭 기억하세요.
 
추천하기8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유어스테이지 칼럼니스트 김수인
매일경제 기자를 시작으로 서울신문,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야구부장-부국장을 역임했다. 스포츠에 정통하지만, 다양한 분야에 지식과 정보를 섭렵하고 있다. 특히 건강에 관심이 많다. 2009년 수필가로 등단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민병관 10월16일 오전 5:54
여태껏 토등일골을 했는데~~하체의 힘이 놀랍습니다.
알찬 정보에 감사 드립니다.
답글쓰기
김수영 10월13일 오후 11:36
골프도 꾸준히 연습을 해야 한다죠?
답글쓰기
박상화 10월13일 오전 4:44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이영란 10월13일 오전 4:11
엄마 친구분이 하체 힘이 없으셔서 집에서 꼼짝도 못하시는 걸 봤습니다. 정말 중요하더군요.
답글쓰기
김수진 10월12일 오후 5:15
하체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답글쓰기
박보숙 10월12일 오후 2:58
하체를 튼튼하게 하는것이 핵심이네요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조원자 10월12일 오후 12:10
감사합니다. 하체의 종요성... 몸은 골고루 튼튼해야 합니다.
답글쓰기
김응현 10월12일 오전 8:37
하체가 튼튼해야 모든 활동을 하는데 기본이 되죠.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