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스테이지 칼럼 골프는 내 친구
[골프는 내 친구] 그린에서 좋은 매너 지키세요
지난 4월 2일(한국시각) 끝난 LPGA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데뷔 8년 만의 첫 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지만 퍼닐라 린드베리(32. 스웨덴)는 팬들의 호응을 받지 못했습니다. 바로 짜증나게 하는 늦장 플레이 때문이었죠. 
 
린드베리는 그린에서 유난히 슬로 플레이를 자주 해서 지탄을 받았는데요. 퍼팅 어드레스에 들어갔다가도 금세 풀어 브레이크를 엎드려 살피고, 다시 어드레스에 들어가니 동반자들의 신경을 거슬리고도 남았습니다. 
 
박인비(30)가 8차례 연장전 끝에 린드베리에게 우승컵을 빼앗긴 건 린드베리의 나쁜 습관과 매너가 한몫했을 겁니다. ‘침묵의 살인자’라고 할 만큼 흔들림이 없는 박인비지만 속으로 화가 날 수밖에 없었을 겁니다. 다들 속상하셨죠? 
 
아마추어, 특히 시니어 중에도 이런 밉상 플레이어가 더러 있죠. 브레이크를 두세 번 살피고, 다시 캐디에게 올바른 방향을 물어보고 하는 늦장 플레이는 동반자들을 자극하게 됩니다. 심하면 다툼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요.
 
“골프 역사상 짧게 쳐서 들어간 적 한 번도 없어”라는 농담은 긴장감을 눅이는 양념이 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고 심한 내리막이네. 타이거 우즈도 내리막은 감당 못 해” “못 넣으면 스리 퍼트로 벌금이야”라고 소리를 지르며 실수를 유도하면 미스 저지를 가능성이 매우 커집니다. 1m짜리 퍼트를 놓친 자괴감에 남은 홀에서 계속 부진할 수가 있고, 즐거워야 할 하루가 ‘진상 한마디’로 슬픔의 나락에 빠지기도 합니다.
 
시니어들이 무심코 저지르지만, 반드시 고쳐야 할 것 중 하나는 상대방의 퍼팅 라인에 서 있는 겁니다. 퍼팅하려는 시야(視野)에 사람이 서 있으면 집중력을 빼앗겨 1m 안팎의 손쉬운 퍼트를 어이없이 놓치게 됩니다. 
 
퍼트하기 전 “잠시 좀 비켜주세요”라고 말하기는 애매한 상황이고 상대에 따라서는 “너무 예민하시네”라는 불편한 답이 돌아오기도 해 ‘자리 비켜주기’ 요청은 예사로 하기 어렵습니다. 상대방이 퍼팅 어드레스에 들어갔을 때 ‘내가 제대로 서 있나’를 살피거나 연습 퍼트를 멈추는 이는 매너 있는 골퍼입니다. 
 
프로 선수들은 퍼트를 마치고 나면 바로 그린을 벗어납니다. 하지만 아마추어는 동반자들의 퍼트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그린에서 지켜보는 게 예의죠. 가만히 돌이켜 보십시오. 세 명의 동반자가 모두 그린을 떠나고 홀로 퍼트를 했을 때 성공 가능성이 높았나요. 그렇지 않았을 겁니다. 짧은 거리라도 놓쳤던 쓰라린 경험, 여러 번 있으시죠?
 
가장 예의 없는 경우를 말씀드릴까요. 동반자가 퍼트할 찰나에 장갑을 벗으며 ‘쩍’ 소리를 내 의도적으로 실수를 유도하는 케이스입니다. 이처럼 그린에서의 상대방 배려 없는 비(非)매너는 스코어를 까먹고, 하루를 망치고, 좋던 사이가 나빠지기도 합니다. 매번 유념하시고 나이 들어서는 너그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으시길 바랍니다.
추천하기3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유어스테이지 칼럼니스트 김수인
매일경제 기자를 시작으로 서울신문,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야구부장-부국장을 역임했다. 스포츠에 정통하지만, 다양한 분야에 지식과 정보를 섭렵하고 있다. 특히 건강에 관심이 많다. 2009년 수필가로 등단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유혜경 5월10일 오후 6:58
골프는 모르지만 좋은 매너는 어디서나 필요하겠지요.
답글쓰기
정호영 5월10일 오후 6:45
이러 저런 진상은 돈이 딸려 있기에 발생하는 병페입니다..즐기는 골프 는 재미가 적드라도 내기를 피하는것입니다.습관입니다. 푸로는 몰라도 특히 씨니어 아마들은 경쟁보다 즐거음을 우선해야 될듯합니다.
답글쓰기
김은아 5월10일 오후 1:58
골프도 매너가 중요하죠^^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