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스테이지 칼럼 문화유산 순례
[문화유산 순례] 여주 고달사지 승탑(高達寺址 僧塔-국보 제4호)
여주 고달사지 승탑(驪州 高達寺址 僧塔)은 대한민국 국보 제4호로, 소재지는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이다. 고달사는 신라 경덕왕(景德王) 23년(764)에 창건되어 고려 광종(光宗) 이후 한때 전성기를 누린 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폐사된 터에 몇몇 귀중한 유물만이 전해진다. 특히 고달사지 부도인 승탑(僧塔-승려의 사리를 안치한 탑)은 거의 완전한 형태로 남아 섬세하고 화려한 고려 시대의 부도 양식을 보여주고 있는데, 기단부, 상륜부, 탑신부를 모두 갖춘 전형적인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 석조 승탑이다.
 
[고달사지 승탑(高達寺址 僧塔)은 전형적인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 부도, 높이 3.4m]
 
이 승탑은 높이 3.4m이며 8각형 평면을 기본으로 3단의 기단, 탑신, 머리 장식으로 구성된 전통적인 승탑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 이 승탑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기단부로 집약된다. 기단의 윗단은 연꽃잎을 새겨 놓았고, 가운데 받침돌은 둥근 형태로 화려한 큰 거북을 입체적으로 표현하였으며, 거북 주위에 4마리의 용과 구름무늬를 입체감 있게 조각하여 생동감이 넘친다.
 
[기단의 아래와 윗단은 연꽃잎을 새겨 놓았고, 가운데 받침돌은 거북, 4마리의 용, 구름무늬를 조각하였다]
 
탑신부 몸돌에는 문짝 모양과 사천왕상을 새겨 놓았는데 기단부에 비해 얕게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두껍게 만들었으며, 머리에는 꽃장식을 달았다.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세련된 조각 솜씨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승탑에 딸린 탑비(塔塔碑)가 없어 승탑의 건립연대나 주인이 누구인지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고려 초기 석조승탑의 양식을 대표할 수 있는 걸작으로 1962년 12월 20일에 대한민국 국보 제4호로 지정되었다.
 
이 승탑은 높이 3.4 m이며 8각형 평면을 기본으로 3단의 기단, 탑신, 머리 장식으로 구성된 전통적인 승탑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 이 승탑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기단부로 집약된다. 기단의 윗단은 연꽃잎을 새겨 놓았고, 가운데 받침돌은 둥근 형태로 화려한 큰 거북을 입체적으로 표현하였으며, 거북 주위에 4마리의 용과 구름무늬를 입체감 있게 조각하여 생동감이 넘친다. 
 
탑신부 몸돌에는 문짝 모양과 사천왕상을 새겨 놓았는데 기단부에 비해 얕게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두껍게 만들었으며, 머리에는 꽃장식을 달았다.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세련된 조각 솜씨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승탑에 딸린 탑비(塔碑)가 없어 승탑의 건립연대나 주인이 누구인지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고려 초기 석조 승탑의 양식을 대표할 수 있는 걸작으로 1962년 12월 20일에 대한민국 국보 제4호로 지정되었다.
 
고달사지(高達寺址, 사적382호)는 여주시 남한강 변에서 강원도 내륙지역으로 연결되는 교통로에 자리 잡고 있다. 통일신라 때 창건되어 고려 광종 이후 크게 번창했다가 조선 시대에 폐사되었다. 고달사에는 석조문화재들이 많이 남아 있는 편인데 고달이라는 석공이 만들었다고 전한다. 현 남아있는 유물로는 국보로 지정된 고달사지 승탑(국보 4호), 원종대사탑(보물 7호), 원종대사탑비(보물 6호), 석불대좌(보물 8호) 등이 절터에 남아 있으며, 쌍사자석등(보물282호)은 중앙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다. 최근에 발굴 작업이 완료되어 당시 절의 규모가 확인되고 있는데 상당히 규모가 컸던 사찰로 보인다.
 
추천하기6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유어스테이지 칼럼니스트 일조
태평양화학, 태평양패션 등에서 30여 년간 근무하면서 임원을 역임했다. 현재는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유산을 알리는 '역사 해설가'로 활동 중이다. 또한 여러 단체를 대상으로 '스토리텔링을 바탕으로 한 역사'를 강의하고 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허광호 2018년12월30일
며칠전 일조선생님 글을 보고 오랜만에 댓글을 달았는데 이제
이곳에서도 선생님 글을 볼 수 없게 되었네요.
선생님께서는 이곳에 애정이 많으셨을텐데 많이 아쉽습니다.
답글쓰기
이효일 2018년12월30일
아쉬운 점이 많이 있습니다만, 다움(daum) 카페의 '궁궐문화연구회' 홈페이지에서 다시 시작할 계획입니다.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허광호 2018년12월27일
20여 년 전에 남한강변의 폐사지를 돌아본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아무도 손 대지 않은 황량한 벌판에 서있는 고달사의 유적들을
보고 느꼈던 쓸쓸한 감흥이 일조 선생님 글을 읽으며 되살아 납니다.
최근에는 발굴 후 주춧돌들을 정리 조성해 놓아 옛 정취는
많이 없어져 보입니다.
답글쓰기
이효일 2018년12월27일
옛날을 되살렸군요.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이재원 2018년12월26일
설명해주신 내용대로 통일신라때 창건하여 고려에 크게 번창하여 이 부도는 신라의 부도형식을 따르면서도
각부분의 조각들은 고려 특유의 기법을 보여준다. 돌을 다듬은 솜씨와 조각에서 세련미가 묻어나오는 작품이다.
답글쓰기
이효일 2018년12월26일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장현덕 2018년12월26일
우리나라는 곳곳에 문화재가 산재하고 있군요. 고달사지에도 국보가 있군요. 그냥 지나쳤는데 자세한 설명으로
알게 됐습니다. 일조 선생님은 충실한 문화전도사입니다.
답글쓰기
이효일 2018년12월26일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