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재미있는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시골에 계신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은희야! 니 아버지 때문에 못 살겠다”
“내가 혈압 약을 안 먹을 수가 없고 얼굴에 주름살이
안 생길 수가 없다”

엄마는 매년 농사철이면 듣는 엄마의 푸념이다
느긋한 성격에 아버지와 급한 성격에 엄마는 늘 농사철만 되면
부딪치고 속상한 마음에 엄마는 내게 전화를 하신다

끝날 줄 모르는 엄마 푸념에
“엄마! 그럼 우리 집 와서 며칠 쉬고 가셔.
아버지 혼자 농사일 다 하시게”

“니 아부지 밥은 어쩌고? 마누라 없으면
밥도 챙겨 먹을 줄 모르는 사람인데”
그러고서 엄마는 서둘러 전화를 끊어 버리 신다
엄마는 아버지 식사 걱정에 딸네 집에 와서 하룻밤도
주무시지 못한다

나는 알고 있다. 그것은 핑계 일뿐
엄마는 아버지 곁을 떠나기 싫어서 그런다는 것을...

느리고 무뚝뚝한 남편이랑 사는 게 힘들다고
엄마는 자주 푸념하시지만 우리 엄마는 아버지를
참 많이 사랑하신다

아버지가 외출이라도 하는 날에는
엄마의 애정 어린 잔소리가 절정을 이룬다
옷은 이걸 입고 머리는 이렇게 하고 신발은 저걸 싣고 등등...

그런 엄마 모습에 아버지는 아무도 알지 못하는
그러나 딸인 나만은 알 수 있는 옅은 미소를 짓는다..

- 행복한가 가족 / 이은희의 사연 -

옮겨온 글

추천하기6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안녕하세요. 항상 좋은 글들을 대하며 좋은 님들과 함게하여 감사합니다.
감정 칭찬 웃음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8)
  • 관리자
    2018.11.12 09.23
    신고
    답글쓰기
    베스트 게시판으로 복사되었습니다.
  • 도울
    2018.11.11 15.24
    신고
    답글쓰기
    부부가 오래살고 나이 들면 그렇게 되지요
  • 넌구
    2018.11.10 16.11
    신고
    답글쓰기
  • 천안성환
    2018.11.10 18.25
    신고
    답글쓰기
  • 장태원
    2018.11.10 00.19
    신고
    답글쓰기
  • 천안성환
    2018.11.10 08.19
    신고
    답글쓰기
  • 안단테
    2018.11.09 14.05
    신고
    답글쓰기
    엇~이 글이 여기에 있었군요...ㅎ 없는 줄 알고 소소한 이야기에 올렸는데 내려야 겠습니다...ㅎ
  • 천안성환
    2018.11.09 14.45
    신고
    답글쓰기
    아 그랬군요 죄송합니다. 보통사람들의 삶에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