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소소한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모두 친구잔아요

2차 세계대전 중 프랑스의 작은 마을, 그곳에서도 조금 동떨어진 곳에 외딴집 한 채가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한 가족이 살고 있었는데,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모두 식탁에 모여 앉아 있었습니다.

그런데 미군 병사 두 명이 들어오더니 가족들을 향해 물었습니다. "아군이냐, 적군이냐?"

겁에 질려 누구도 선뜻 대답하지 못하고 있는데 적막을 깨며 어린 막내아들이 대답했습니다. "우린 모두 친구잖아요."

아이의 대답에 미군 병사의 표정도 누그러졌습니다.

그들은 연합군의 상륙 작전을 도우려고 낙하산 부대로 미리 투입되던 중 상처를 입고 길을 잃어

외딴집에 들어오게 된 것이었습니다. 미국 병사는 당분간 그 집에서 치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창문을 내다보니 독일 병사 두 명이 그 집을 향해 걸어오는 것이 아닌가? 알고 보니

상처를 심하게 입어 도움을 받기 위해 찾아온 것이었습니다. 가족들은 독일 병사들 또한 극진히 보살펴 주었습니다.

얼마 되지 않아 적군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미군과 독일군은 놀랍게도 총을 겨누긴커녕 서로 악수를 청하며 친하게

지냈습니다. 비록 전쟁터에서는 서로 적이지만, 그 외딴집에서 만큼은 친구가 될 수도 있는 평범한 젊은이들이었습니다.

전 세계 많은 분쟁지역에선 이유도 모른 채 총부리를 겨누며 죽어가는 젊은이들이 많습니다.

전쟁터가 아닌 평화가 공존하는 지역에서 만났다면 친구가 되었을 그들.

서로를 향해 총이 아닌 마음으로 마주 보는 날이 다가오길 간절히 바라봅니다.(펌)

추천하기5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안녕하세요? 이렇게 만나서 반갑습니다
X
등록
댓글(8)
  • 비단시
    2018.01.13 16.51
    신고
    답글쓰기
    그렇지요 잘보고갑니다 ...
  • 주보라
    2018.01.13 18.48
    신고
    답글쓰기
    감사합니다
  • 石박사
    2018.01.13 16.14
    신고
    답글쓰기
    이땅에 평화를 빕니다 ~~!!
  • 주보라
    2018.01.13 18.48
    신고
    답글쓰기
    저도요 그리 되기를 바람니다.
  • 보 셕
    2018.01.13 11.14
    신고
    답글쓰기
  • 주보라
    2018.01.13 15.17
    신고
    답글쓰기
  • 청춘대통령
    2018.01.13 11.12
    신고
    답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 주보라
    2018.01.13 15.17
    신고
    답글쓰기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