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소소한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친절이 낳은 선물
  • 친절이 낳은 선물
  •  
  • 비가 많이 내리는 어느 날 여러 가구점이 모여 있는 거리에서 어떤 할머니가 여기 저기 주위를 살피고 있었다. 아무도 그 할머니에게 신경을 쓰고 있지 않았는데 한 젊은 가구점 주인이 할머니에게 웃으면서 다가가 웃으면서 말했다.
  •  
  • “할머니,이쪽으로 오세요 비도 많이 내리는데 가게 안으로 들어오세요.”
  •  
  • “괜찮아요. 난 가구를 사러 온 게 아니라 차를 기다리고 있어요.”
  •  
  • 할머니가 그의 호의를 정중히 사양했지만 주인은 여전히 웃으며 말했다.
  •  
  • “물건을 안 사셔도 괜찮습니다. 그냥 편히 앉아서 구경하다가 가세요.”
  •  
  • “이러지 않아도 되는데”
  •  
  • 할머니는 가구점 주인의 친절에 고마워하며 안으로 들어가 소파에 편히 앉아 차를 기다렸다.
  •  
  • “참, 차를 기다린다고 하셨죠? 차번호가 어떻게 되나요? 제가 나가서 확인해 드릴게요”
  •  
  • 주인의 물음에 할머니는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몇 번이나 말했지만 주인은 끝내 차번호를 알아내어 밖으로 나간 후 그 차가 왔는지를 계속 확인해 주었다. 그러자 그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주위 사람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  
  • “저 친구 할 일도 되게 없군, 할 일 없으면 편안하게 낮잠이나 자던가.” “그러게 말이야. 가구 팔 생각은 안 하고 처음 보는 할머니 뒤치다꺼리만하고 있잖아.”
  •  
  • 하지만 가구점 주인은 차가 와서 할머니를 태워갈 때까지 친절을 베풀었다.
  •  
  • “할머니 안녕히 가세요.”
  •  
  • “고마웠어요, 젊은이!”
  •  
  • 그 일이 있은 며칠 후 가구점 주인은 누군가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  
  • “비 오는 날 저희 어머니께 베풀어 주신 당신의 친절에 감사드립니다. 이제부터 우리 회사에 필요한 가구 일체를 당신에게 의뢰하며 또한 고향인 스코틀랜드에 큰 집을 짓는데 그곳에 필요한 가구도 모두 당신에게 의뢰하겠습니다.
  •  
  • 이 편지는 놀랍게도 당시 ‘철강왕’ 으로 불리던 앤드류 카네기(Andrew Carnegie) 에게서 온 것이었다. 카네기의 어머니에게 친절을 베풀었던 가구점 주인은 그 날 이후 피츠버그에서 가장 성공한 가구점 주인이 되었다.
  •  
  • - 옮긴글 -
     
추천하기7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낙엽이 떨어지는 가을이네요 건강에 주의 하세요 ^^
감정 칭찬 웃음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11)
  • 유하
    2018.01.17 18.37
    신고
    답글쓰기
    친절은 천성이지요. 저는 아내에게 항상 너무 '오버' 한다고 핀잔을 듣지요. 저도 카네기 같은분 만나야 아내한테 한마디 할 수 있는뎅~~~ ㅎㅎ
  • 관리자
    2018.01.17 06.38
    신고
    답글쓰기
    베스트 게시판으로 복사되었습니다.
  • 청춘대통령
    2018.01.17 05.33
    신고
    답글쓰기
    위에서 읽었던 엔돌핀의 4000배라는 다이돌핀이 샘솟는 글이네요...마치 가구점 주인이 된 듯 기분좋네요...친절이 낳은 선물...
  • 마이페어레이디
    2018.01.16 09.47
    신고
    답글쓰기
  • 비단시
    2018.01.16 18.13
    신고
    답글쓰기
    감사합니다 ^^
  • 안단테
    2018.01.15 19.29
    신고
    답글쓰기
    우선 친절하고 볼 일입니다...ㅎ
  • 비단시
    2018.01.16 18.13
    신고
    답글쓰기
    그렇지요 ^^ 감사합니다
  • 보 셕
    2018.01.15 11.25
    신고
    답글쓰기
  • 비단시
    2018.01.16 18.12
    신고
    답글쓰기
    감사합니다 ^^
  • 큰딸
    2018.01.15 05.45
    신고
    답글쓰기
    선물치고는 값으로 매길 수 없겠습니다.
  • 비단시
    2018.01.16 18.12
    신고
    답글쓰기
    그렇지요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