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소소한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친절은 숨겨진 재산입니다.

어느 식당에서 60대 중반 부부가 휴게소에서 조용히 식사를 하고 있었다.


좀있으니 젊은20대 연인들도 식사를 하러 들어왔고요...

식사를 하다가 노부부 아내가 숟가락을 바닥에 떨어지면서 옆에서 식사하던 젊은 부부가 놀랐다.


그자리서 젊은놈이 한다는 소리...

"xx~ 늙어가지고 기어나와서 민폐네 진짜!!  늙으면 집에 쳐박혀있지 왜 나와서 Gx인지."

노부부 남자가 한마디 합니다.

"나이가 먹으니 실수가 많아지네요...  정말 미안하오..."

"나이는 쳐먹어 가지고 집구석에 쳐박혀 있지. 냄새나는것들 쩝!! 야 나가자."
 하면서 식사를 계산한다.


"젊은이 미안하게 됐구랴~ 계산은 우리가 하겠네...".

"됐어요. 됐어~"  휙 계산하고 나간다.


젊은 아그들은 차를뒤로. 빼다가 옆에 차를 드륵 긁었다.

노부부도 뒤따라 나오면서 차를 탈려고 하니 자신의 승용차를 쓱 긁고 나가는걸 목격했다.
노부부 차는 1억 8천짜리 최상급 메르세데스 벤츠...

두 젊은 연인은 차에서 내려 긁힌 상황을 보고 어쩔줄 몰라 쳐다보니 그 노부부의 차였던 것.


얼굴이 화끈하게 달아올라
"사장님 죄송합니다."

악마가 천사로 귀화한것...

노인분이 하는 말~

"차운전하다 보면 그럴수도 있지요. 보험회사에서 지금 온답니다... 그분하고 이야기 하십시요.

"나이 먹은 이가 바깥으로 많이 돌아 다녀서 미안합니다."

두 젊은 것들은 피가 꺼꾸로 쏟는 것이다.
수리비만 2800만원 나온 것

노인분이 말한다.

"당신이 식당에서 나에게 친절하게 대했다면 난 차수리비를 청구하지 않았을 것이오."
"올바른 인성과 타인에게 친절하그라~~"

그리고 차를 타고 떠났다~ (옮긴 글)

추천하기11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감정 칭찬 웃음 스페셜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10)
  • 보물섬
    2018.03.21 14.36
    신고
    답글쓰기
  • 벗이좋아
    2018.03.20 12.33
    신고
    답글쓰기
  • 미루
    2018.03.19 18.54
    신고
    답글쓰기
  • 장태원
    2018.03.19 07.52
    신고
    답글쓰기
    잘 배워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관리자
    2018.03.18 14.58
    신고
    답글쓰기
    베스트 게시판으로 복사되었습니다.
  • 비단시
    2018.03.14 21.37
    신고
    답글쓰기
    젊음이 다는 아닐진데 겉모습만 보고 ....................
  • 안단테
    2018.03.14 19.59
    신고
    답글쓰기
    겉만 보고 사람을 평가하는 너무 경솔한 짓이기도 해요....ㅋ
  • 유하
    2018.03.14 18.56
    신고
    답글쓰기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친절해야 하는데... 젊은 사람이라서 그런것이 아니라 그넘이 예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꽤 괜찮은 사람들도 가끔 있더군요...
  • 동백꽃
    2018.03.14 12.07
    신고
    답글쓰기
    그럴 수도 있겠군요
  • 미림
    2018.03.14 12.03
    신고
    답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