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소소한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단 1초였다
  • 단 1초였다
  •  
  • 1초! 단 1초였다.
  •  
  • Golf장에서 오랫만에 고향 선배를 만났다. 반가운 마음에 기분좋은 인사말을 건넸다. "형님 오랫만입니다. 정말 좋아 보이십니다."
  •  
  • 그런데 선배의 인사말이 가슴을 후벼팠다. "야 ! 정말 오랫만이다. 근데 넌 폭삭 늙어 보인다. 10年은 늙어 보인다."
  •  
  • "허허...그래요?"라는 말로 넘겼지만 소심한 나의 기분을 망치는데 딱 1초였다. 당연히 그 만남이 그 선배와의 마지막 만남이다. 말 한마디의 중요성을 배운 소중한 기회였지만 그 선배를 다시 만나면 왠지 고통스러운 말을 들을것 같은 두려움 때문이리라!
  •  
  • 그즈음 한 知人으로부터 보험가입 추천을 받고 보험설계사를 만나게 되었다. 종로의 한 Coffee Shop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었다.
  •  
  • 내 인사말을 받자마자 이런 말로 내 마음의 門을 열었다. "우와 정선생님 목소리가 참 고우시네요. 목에 꼭 가야금이 걸린것 같아요 !" 허걱 ! 듣도 보도 못한 칭찬! 순식간에 박장대소를 했다. 얼굴이 열리니 마음도, 호주머니도 열렸다.
  •  
  • 기분 좋게 계약을 끝내고 "어떻게 그렇게 최고의 보험실적을 낼 수 있냐"고 물었더니 손가락 세 개를 펴보이면서 말했다. "333이지요. 누구를 만나든 3分이내에 3가지 칭찬을 하고, 3번 맞장구 치면서 들어줍니다." 단순하지만 참으로 강력한
  •  
  • 방법이다.
  •  
  • 말 한 마디에 만나고 싶은 사람과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이 明確하게 갈린다. 누구를 만나든 첫 마디는 나를 위한 것이 아니고 상대를 위한 말이어야 한다.
  •  
  •  
  • 어쨌든 가는 말이 고우면 오는 말도 곱고, 오는 말이 고우면 가는 말도 곱다! 말 한마디에 천량 빚을 갚는다는 속담처럼 상배방을 배려하는 말 한마디는 닫힌 사람의 마음을 열게 합니다.
    Saint Privat / Poisson rouge

 

- 옮긴글 -

추천하기4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낙엽이 떨어지는 가을이 찾아오네요
감정 칭찬 웃음 스페셜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5)
  • 유하
    2018.04.18 09.29
    신고
    답글쓰기
    333 앞으로 제 좌우명으로 삼아야겠습니다~!
  • 안단테
    2018.04.16 10.41
    신고
    답글쓰기
    역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딱 맞습니다...ㅎ
  • 비단시
    2018.04.16 17.04
    신고
    답글쓰기
    맞아요 감사합니다 ^^
  • 石박사
    2018.04.15 22.32
    신고
    답글쓰기
    상대를 배려하는 말 한마디~정말 중요합니다...!!
  • 비단시
    2018.04.16 17.04
    신고
    답글쓰기
    그렇지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