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소소한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따뜻한하루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많은 장애인이 아직도 편견과 차별 속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조선 시대에는 오히려 장애인들을 위한
훌륭한 정책이 많았다고 합니다.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장애인들에게 무조건 편한 
특혜만 준 것은 아니었습니다.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을 했습니다.

태종 때는 명통시(明通侍)라는 
시각장애인 단체를 조직하고 지원하여
가뭄 때 지내는 기우제 등 국가를 위한 
행사를 주관 하도록 하였습니다.

관직 등용에도 차별이 없었습니다.
조선 초 우의정과 좌의정을 지낸 허조는 척추장애인,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장애인,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장애인,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인이었지만 모두 훌륭히 역사를 
빛내준 사람들이었습니다.



수백 년 전 우리 조상님들 또한
지금 보다 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세종실록』에 전하는 박연의 상소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이 사람을 헤아릴 수 있는 것은 눈도 아니고, 
지성도 아니거니와 오직 마음뿐이다.
– 마크 트웨인 –
추천하기2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나의 소중한 인연... 고맙습니다
감정 칭찬 웃음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