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사진 이야기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보말국수

imageimageimage

제주도 특산물 보말국수와 전복죽입니다....ㅎ

추천하기12
내 앞에 놓여 있는 남은 인생을 위하여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감정 칭찬 웃음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등록
댓글(22)
  • 아랑
    2018.12.09 17.44
    신고
    답글쓰기
    전복죽 한 그릇 주세요~
  • 안단테
    2018.12.10 10.46
    신고
    답글쓰기
  • 안단테
    2018.12.10 10.48
    신고
    답글쓰기
    구수한 전복죽은 어머님이 좋아하셨습니다...ㅎ
  • 늦깍이
    2018.12.06 09.44
    신고
    답글쓰기
    보말국수를 보니 제주도에 또 가고 싶네요....^^
  • 안단테
    2018.12.10 10.46
    신고
    답글쓰기
    제주도에 가면 한번쯤 먹어보는 색다른 음식이지요...ㅎㅎㅎ
  • 관리자
    2018.12.06 05.31
    신고
    답글쓰기
    베스트 게시판으로 복사되었습니다.
  • 안단테
    2018.12.06 06.03
    신고
    답글쓰기
  • 레드
    2018.12.06 01.41
    신고
    답글쓰기
    국수 면발이 쫄깃해보이네요. 지나치게 꾸미지 않은 천연의 맛이 날 것 같아요.^^ 보말, 배말, 따개비, 거북손... 이런 애들이 별미라던데 아직 안먹어봐서 궁금해요. 보말은 고동이라던데 색이 꽤 진하게 나오네요~~^^
  • 안단테
    2018.12.06 06.03
    신고
    답글쓰기
    네, 그런가 봅니다...저도 보말이 어떻게 생겼는지는 모르고요. 일단 국수에 알이 있는 걸 보고 올갱이 종류구나 싶었습니다...ㅎ
  • 조원자강산
    2018.12.05 23.11
    신고
    답글쓰기
    제주도만이 팔지요? 보말국수는?
  • 안단테
    2018.12.06 06.02
    신고
    답글쓰기
    아마도 그런 듯합니다...ㅎ
  • 나루
    2018.12.05 19.50
    신고
    답글쓰기
    보말국수 푸짐하네요. 맛도 구수할 것 같습니다.
  • 안단테
    2018.12.06 06.02
    신고
    답글쓰기
    이름이 유명하다해서 먹어보고 조금은 실망도 다음에 또 먹기도 하고요...ㅎ
  • afterglow
    2018.12.05 19.18
    신고
    답글쓰기
    한 겨울의 보양식이군요.
  • 안단테
    2018.12.06 06.01
    신고
    답글쓰기
    색다른 맛입니다...ㅎ
  • 청춘대통령
    2018.12.05 19.00
    신고
    답글쓰기
    부끄럽지만...보말국수 처음 들어보는데...국수라기 보다는 칼국수에 가까워 보입니다...보말국수에 전복죽에 밑반찬도 모두 건강식으로 보입니다...배불리 먹고갑니다.
  • 청춘대통령
    2018.12.05 19.00
    신고
    답글쓰기
  • 안단테
    2018.12.06 06.01
    신고
    답글쓰기
    저도 처음 들어보고 한 번 먹어본 국수입니다. 바닷가 바위에 붙어사는 보말이라고 합니다...ㅎ
  • 올드보이
    2018.12.05 16.00
    신고
    답글쓰기
    보말국수 먹고싶어 집니다. 예전에 제주 발전소 건설할때 한 8년정도 있을때 많이 먹든 생각 납니다.
  • 안단테
    2018.12.06 06.00
    신고
    답글쓰기
    많이 드셨다면 그 맛이 더욱 그립겠습니다...ㅎ
  • 올드보이
    2018.12.05 15.56
    신고
    답글쓰기
  • 안단테
    2018.12.06 05.59
    신고
    답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