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불건전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합니다.
고의성 있는 허위신고로 판명 될 경우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용 : 텃밭은지금
작성자 : ()
  • 사유선택(중복선택 가능)
  • 광고/ 홍보성의 글
  • 광고/ 비방의 글
  • 음란/ 선정성글
  • 중복글
  • 개인정보 노출의 글
  • 기타
※ 저작권 관련 신고는 이곳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김장무, 파, 첫서리-무서리에 시들어 버린 봉숭아...
2016.10.31 17:13

김장무, 파, 첫서리-무서리에 시들어 버린 봉숭아...

김장무, 파, 첫서리-무서리에 시들어 버린 봉숭아...

 

 

 

이번 주말(10.29토~10.30일)에 차로 한 시간이 넘는 거리의 밭엘 갔습니다.

어머님이 사시다 가신 집인데, 잡초가 우거지기에 쉬운 농작물을 주말이면 가꿉니다.

혹시나 싶어 갔는데.. 자고 일어나니 무서리(*)가 내렸습니다.

(* 무서리: 늦가을에 처음 내리는 묽은 서리)

 

 

 

 

 

 

 

 

 

 

 

아직.. 아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서리를 만났으니 그대로 말 수 없습니다.

무.. 김장무.. 지난 여름에 심은 김장무와 파를 수확하였습니다.

 

 

 

 

 

 

 

 

 

 

 

 

 

밤이 되었습니다.

아홉살 늦둥이가 모닥불 놀이를 하고 싶다고 합니다.

세 식구 텃밭으로 나가 삭정이를 주어다 모닥불을 지피고 불가에 앉아 밤하늘 별을 봅니다.

 

0. 유튜브 내가 올린 동영상 : 모닥불 https://youtu.be/sbHT_ntW6Ys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제 일요일(10.30) 아침이 되었습니다.

마당에 나가보니..

헛 긴긴 여름 내내 마당을 지키던 봉숭아가 하룻밤 무서리에 모두 슬어졌습니다.

 

홍난파..

친일파라하여 피하고자 하지만 얼른 봉숭아 생각이 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 🎶 ~  어언간에 여름가고 가을바람 솔솔불어

               평화로운 꽃송이를 모질게도 침노하니

               낙화로다 늙어졌다 네모양이 처량하다  ~  🎶 🎵

 

😈 유튜브 : https://youtu.be/G7_vHXayD1A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예정에 없이 갑자기 무와 파를 수확하였으니 어쩝니까?

차에 겨우 싣고, 득달같이 차를 달렸지만 이미 해는 저물고.. 그러나 망서림 없이 바로 나는 파 다듬기를 시작하고, 처는 무를 씻고 다듬고..

 

밤이 늦어 동치미 깍두기 파김치를 담고 나니 이미 자정이 넘어 01시가 되었습니다.

배추는 지금 마당의 텃밭에 45포기 정도가 속이 차고 있으니 아직 2주~3주 있다 담을 것입니다.

어제 집에 오면서 김치 담을 양념거리 사러 OO마트에 들려 가격표를 보니 무 한 뿌리에 2,500원..

무를 자루 8개에 담아 왔으니 처분 곤란이다.

 

동치미 담그고, 채 썰어 무 말랭이 건조 시키고, 그러고 아직 많이 남았는데 이를 다 어쩌나...

 

 

날이 하루 건너 흐려서 청명한 하늘 보기가 힘들긴하지만..

여러분.. 즐겁고 힘차게 가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밝 누 리.

 [밝은 우리의 온 삶터]

  -밝은 밝음이며, 온은 따뜻함(溫)이고 모두(全 온통)이며, 누리는 살아가는 세상이고 살아가는 역사 입니다-

 

추천하기10
추천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리포터 열심히 할지 모르겠습니다. "돌과 속삭인 인생 노우트"는 항시 가득 채워
arirang님의 최신 텃밭글
감정 칭찬 웃음
"감정" 아이콘을 눌러 새로운 스티커로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X
등록
댓글(11)
  • 장미소녀
    2016.11.20 18.50
    신고
    답글쓰기
    무와 파는 제대로 수확을 하셨네요..
  • 청춘대통령
    2016.11.18 06.48
    신고
    답글쓰기
    즐거운 인생 같습니다...부럽네요...
  • 연대장
    2016.11.14 17.00
    신고
    답글쓰기
    정겨움이 묻어나는 글 ..잘 읽었습니다.
  • 안단테
    2016.11.11 15.55
    신고
    답글쓰기
    나란히 올 한 해를 정리하고 있습니다...ㅎ
  • 벗이좋아
    2016.11.11 15.37
    신고
    답글쓰기
    그냥 부럽기만... ㅎㅎ 파 뿌리가 아주 복스러워요~~
  • 매력쟁이
    2016.11.10 19.58
    신고
    답글쓰기
    무가 싱싱하고 이쁘게 자랐네요 무 맛도 좋을것같습니다
  • 조원자강산
    2016.11.10 19.56
    신고
    답글쓰기
    아쉽지만 무는 잘 되었습니다. 저도 호박 밭이 이렇게....
  • 부농
    2016.11.04 18.45
    신고
    답글쓰기
    나머지는 땅 속에 묻어두고 겨우내 꺼내서 된장무국 끓여드시면 좋습니다.
  • 나루
    2016.11.02 19.13
    신고
    답글쓰기
    유튜브가 짧아서 아쉬웠지만,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셨군요.
  • 나루
    2016.11.02 19.12
    신고
    답글쓰기
  • 세상만사
    2016.11.02 09.21
    신고
    답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