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투스트라는 지금도 살아있다
고대 페르시아의 조로아스터교, 즉 배화교라고도 하는 종교의 창시자인 자라투스트라라는 분을 한 번쯤 생각해 보자. 그분은 전쟁과 싸움도 불사하는 용감한 도전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이것이 붓다나 예수와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붓다나 예수 같은 성인들은 우리에게 전쟁이 아닌 평화를 가르쳐 주었다. 사람들은 기꺼이 평화를 받아들였지만 그것은 예수나 붓다를 이해하고 붓다의 자비나 예수의 사랑을 받아들였기 때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사람들이 자신의 무능과 비겁함을 숨기고 자비와 평화의 뒤에 숨기 위한 변명에 불과하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자라투스트라를 바로 이해할 줄 알아야 한다. 자라투스트라는 우리에게 결코 폭력적이 되라고 하지는 않는다. 살인과 파괴를 일삼으라고 말하지도 않았다. 공격적이고 파괴적으로 할 필요도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항상 준비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즉 평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총과 칼을 가지고 언제든 싸울 준비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한다.
 
적이 우리의 재산을 파괴하고 존엄성을 짓밟고 우리를 노예 상태로 만들도록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우리가 진정으로 비폭력적이 되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모두 전사(戰士)가 되어야 한다. 그것은 누군가를 죽이고 파괴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생명과 가족의 안위를 지키고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 준비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자라투스트라를 이해하게 되면 그가 결코 전쟁을 좋아하거나 파괴를 찬성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자라투스트라는 우리에게 항상 준비하고 있으라고 한다. 총과 칼을 준비하고 지성 또한 예리하게 깨어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렇게 할 때 우리에게 평화가 있다는 것이다. 모든 사람의 생각이 깨어 있을 때, 노예가 되기보다 차라리 죽음을 택할 때, 이 세상은 평화를 누리게 된다고 말하고 있다.
 
 
지금 우리에게는 북한의 핵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사드)체계를 두고 한국, 미국, 중국 등 3국에서 쟁점이 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반대하고 시위를 하면서 사드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하여 야당에서는 노력하고 있다. 이에 더하여 중국에서는 지질하게 사드 보복을 하고 있다. 거기에 민주당에서는 송영길 의원 등이 중국의 시진핑에게 과거 조선 시대의 사신처럼 찾아가서 아부성 발언으로 사드의 부당성을 설파하고 왔다. 
 
그러나 북한의 핵무기는 무섭다. 만약 북한이 서울의 용산에 핵폭탄을 1개 떨어뜨리면 약 125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가설이 있다. 한국이 북한의 핵무기 앞에 취약하게 노출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의 야당 의원들이나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은 어떠한 대안을 내놔야 하는데, 무작정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 
 
미국의 괌도에서는 평지에 사드 부대가 있다. 괌도에서는 아직 전자파에 의한 희생자는 단 한 명도 생기지 않았는데 아직 설치되지도 않는 대한민국에서는 전자파가 해롭다고 악을 쓰고 반대한다. 과거 미국산 소고기 수입반대를 할 때도 광우병으로 다 죽는다고 데모를 하고 어린 학생들을 선동하여 광화문에서 촛불 시위를 하여 정국이 혼란에 빠졌던 일도 있다. 그들이 다들 광우병에 걸려 죽었는가. 사드를 배치하면 전자파에 노출되어 한국인이 다 죽는가? 참으로 기가 막히는 일이다. 그런 세력들이 이제는 대통령을 탄핵하고 정권을 잡겠다고 이야기한다.
 
 
여기에 자라투스트라의 이야기를 접목해 보겠다. 냉전이 최고조에 달하던 미국과 구소련이 대치하던 80년대에는 핵전쟁이 절대 발생하지 않았다. 상호확실파괴(MAD)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자면 상대국의 핵 공격을 방어하지 못하더라도 반드시 핵잠수함에서 보복을 하므로 공격국도 멸망을 한다는 ‘상호취약성’에 근거한 억제전략이라는 것이다.
 
우리가 절대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이 상대의 핵 공격을 억제한다는 방어도 중요하지만, 더욱 확실한 ‘상호취약성’을 확보하는 것이 먼저라는 것이다. 눈덩이처럼 커지는 북한의 핵 위협에 정부의 고민이 많을 것으로 알고 있다. 정부도 좀 더 장기적인 안목으로 북핵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상호취약성 확보’라는 본질문제에 접근해야 한다. 현재의 ‘일방적인 취약성’의 상태에서 ‘상호취약성’으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만이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안보과제이다.
 
다시 말해서 우리에게도 트럼프가 말하는 전략핵무기의 재배치가 시급하다는 것이다. 남한이 전략 핵무기를 배치해야만 북한과의 비핵화 회담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제는 야당이건 여당이건 먼저 국익을 생각해야 한다. 정파적인 짧은 생각을 하면 안 된다. 모두가 내 자식들은 귀하고 예쁘게 생각한다. 미래의 세계는 그 귀여운 자식들의 세대이다. 부모세대가 망치고 가서는 안 된다. 전쟁이 없는 나라를 만들고 핵이 없는 세계를 만들려면 공포의 균형이 필요하다. 우리도 전략핵무기를 한 100기 정도 배치하면 아마 북한이나 중국에서 핵 감축 논의가 있을 것이다. 그때 함께 핵무기를 감축하는 것이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무상급식, 무상복지가 화두이다. 이제는 탄핵 이후의 대통령 선거에만 정신이 팔려 있다. 북한의 핵폭탄 1개가 서울에 떨어지면 125만 명의 사망자가 생긴다는 가설을 잊으면 절대 안 된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들 머리 위에 핵폭탄이 떨어질 수도 있다. 북한의 핵 공격보다 더 급한 일이 어디에 있다는 것인지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정치권에서도 자기들만의, 즉 국민과는 관계가 없는 벼슬자리 밥그릇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무상급식이 되었든 무상복지가 되었든 아니면 의원님들의 철밥통이 되었던, 아니면 대통령 자리가 되었든 그러한 모든 것이 안정된 안보기반 위에서만 지속적으로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추천하기5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시니어리포터 김현진 (유달산 곰팽이)
능력은 별로 없지만 리포터로서 한번 열심히 해 볼렵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정용길 4월21일 오후 3:43
정치인들은 말잔치만 할 뿐 세금을 내는 사람은 국민들입니다.
답글쓰기
김현진 4월22일 오전 10:14
그러니까요. 참 기가 막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정말로 믿음이 가는 참신한 정치인을 원하고 있는데...................... 글쎄요 언제나 될지 궁금하네요.
답글쓰기
양명주 4월21일 오전 9:43
너도 나도 퍼주겠다는 공약만을 남발하고 있으니 걱정입니다. 우리의 주적이 누구라고 말을 못하는 후보도 걱정이구요~~찍고 싶은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 안 찍을수도 없으니 참 답답하네요.
답글쓰기
김현진 4월22일 오전 10:12
그래도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라도 택해야지요.
답글쓰기
신보경 4월21일 오전 9:30
선거를 통해서 제대로 된 민의를 전달해야겠습니다
답글쓰기
김현진 4월21일 오전 9:33
그래야 합니다. 누구를 찍던 반드시 선거에는 참여해야 겠지요.
답글쓰기
김은아 4월21일 오전 8:58
저도 핵은 너무 싫답니다.ㅜㅜ
답글쓰기
김현진 4월21일 오전 9:35
핵에는 핵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핵이 싫으니까 공포의 균형을 이루다가 감축협상을 해서 핵을 없에야 합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