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남편과 막걸리 한 잔

 
“점심땐 애들(딸네 가족)하고 황태 탕이나 먹으러 갈까?” “아니야. 주말에 그 집 식구끼리 편하게 지내라고 그냥 놔둬. 그리고 오늘(10일, 일요일) 다 바빠” 하니 남편이 조금은 서운한 눈치였다. 남편의 서운한 마음을 달래주기 위해 오랜만에 부침개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날도 꾸물꾸물, 이런 날씨에는 부침개에 막걸리가 최고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냉장고에 있는 부추, 고추, 계란, 밀가루를 넣고 섞어 부침개 부칠 준비를 모두 마쳤다.
 
채소만 들어간 채소 부침개를 노릇노릇하게 부치고 먹으려고 하니 냉장고에 막걸리가 없었다. 막걸리가 조금 남아있는 것으로 알고 부침개를 부쳤는데. 내가 사러 가자니 번거로운 생각에 그냥 먹자고 했다. 남편은 아무 말 없이 부침개를 조금 떼어먹더니 잠깐 있으라고 한다. 남편이 지갑을 들고는 “내가 가서 사올 게” “귀찮게 뭘 사와. 그냥 먹읍시다.” “아니야.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가 부침개가 맛있네.” 하면서 남편이 마트로 향했다. 잠시 후 막걸리 두 병을 사 가지고 돌아왔다. 어찌나 급했는지 남편은 자신의 잔에 조금 따른 후에 숨도 안 쉬고 마신다. 그런 모습에 난 “막걸리도 그렇게 급하게 마시면 금세 취하는데. 막걸리가 은근히 독해요” 했다.
 
“역시 부침개에는 막걸리가 최고야. 시원하니 좋다”고 한다. 서운한 마음이 많이 풀린 듯하다. 나도 오랜만에 막걸리를 마셔서 그런가 막걸리가 아주 독하게 느껴졌다. 남편은 술을 많이 못 한다. 그날은 두 잔이나 마시면서 평소 안 하던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평소에는 물어봐도 말을 잘 하지 않더니 누군가에게 말을 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술은 사람을 무장 해제시키는 마술 같은 힘이 분명 있는 것 같다. 난 독해서 조금씩 천천히 마시니 취하지는 않았다.
 
남편 이야기를 듣고 무조건 남편 편을 들어주었다. 남편이 씨익 웃는다. “한 잔만 마시려고 했는데 두 잔이나 마셨으니 취하네.” 하면서 방으로 들어가더니 이내 단잠에 빠져들었다. 남편이 술을 마시면 나오는 습관이 바로 잠자는 거다. 부침개와 막걸리 두 잔이 요즘 처한 남편의 속내를 조금 더 알게 했던 시간이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는 좋은 시간이었다. 남편의 고단한 삶이 조금이라도 해소되었으면 하는 바람도 가져 보았다.
 
가끔, 남편 때문에 화도 나고 속도 상하고 밉기도 했다. 그런데 오늘은 짠한 마음이다. 남편 역시 나에게 그런 마음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 것이 바로 부부인가 보다. 부부는 나이가 들면서 때로는 부부처럼 때로는 친구처럼, 아주 가끔은 연인처럼 살아가는 것이 정말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동안 이런저런 일로 남편과 단둘이 이런 시간을 가진 지가 너무나 오랜만이었다. 앞으로는 좀 더 자주 이런 시간을 가져봐야지 하는 생각을 해본다. 단잠을 자던 남편이 어느새 "내가 깜빡 잠이 들었었네" 하며 일어난다.
 

<시니어리포터 정현순>

추천하기15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시니어리포터 정현순 (흐르는 강물처럼)
반갑습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김소진 2017년10월2일
잘보앗어요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10월6일
방문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이정술 2017년9월22일
저의 집사람은 결혼전에는 술을 전혀 못했는데 내가 술을 좋아해서 가끔 저녁 반주때에는 함께 마시기 시작하다 지금은 나 보다 주량이 같아 안주 좋은 저녁상에는 꼭 우리 부부는 술을 마시지요. 부침개 안주에 막걸리 놓인 사진만 봐도 한잔 생각이 납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22일
술은 조금씩 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시간 많이 보내세여.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조태현 2017년9월20일
남편분이 아주 내성적인 모양입니다.우리 부부는 한잔하면 젓가락 두드리고 노래하고 야단인데...ㅋ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20일
음주 후 잠을 자면 내성적이라는 말 맞는 것 같아요. 음주후 노래부는 것이 건강에도 좋다고 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임경남 2017년9월20일
부침개가 막걸리를 부르고 막걸리는 잠을 부르는구나! ㅎㅎㅎ
두분 알콩 달콩 재미있게 지내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20일
네, 남편은 술만 마시면 잠을 자는 습관이 있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길성하 2017년9월20일
부침개와 막걸리 한잔의 행복, 참 좋습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20일
소박한 주말이었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조원자 2017년9월13일
어릴 적 막걸리에 설탕 한숟갈 듬뿍 넣고 새끼 손가락으로 휘휘 저어 먹던 엄마생각이 납니다. 저는 그릇에 남은 한 모금 홀짝 했고요.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5일
친구들중에도 간혹 그런 이야기르 하곤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박익로 2017년9월20일
ㅎ저도 불현듯 어릴 적 생각이 납니다 집안 대소사 에 잔치라도 있는 날 모여든 ㅇ번잡스런온 동내 아이들 ᆢ 설탕 푼 막걸리 한사발씩이면 ㅎㅎ 조용해졌지요~~
답글쓰기
이용훈 2017년9월13일
저도 막걸리 한 두잔은 좋아합니다. 이 글을 읽고 나니 막걸리 생각이 나네요. 마트로 고고씽~~~~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5일
막걸리는 다른 술보다 \부담이 적은 술인듯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조갑환 2017년9월13일
부부간은 노후에는 좋은 친구인 것 같습니다. 저도 막걸리를 좋아하는데 정선생님의 막걸리 애기를 읽으니 막걸리 생각이 간정하네요. 말씀대로 막걸리에는 부침개가 최고이지요. 사진의 부침개가 참으로 먹음직 하네요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나이다 든 부부는 때로는 친구로 살아가는것도 좋은것같아요. 막걸리 좋아하시는 분이 많이 계시는것같아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윤옥석 2017년9월13일
물베기를 00으로~~~넘치는 잔으로^^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네, 언제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김은아 2017년9월13일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약이라고 저희 아버님이 그러시더라구요^^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막걸리를 좋아하시나봐요. 근데 조금 독한것도 같아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유종옥 2017년9월13일
저는 술을 안 먹는데 호텔 결혼식장에 나오는 와인을 마시고, 1년에 한두 번 막걸리 반 잔 정도 마십니다. 무심한 남편도 빗장을 풀게 하는 게 술이지요. 술 좋아하는 남편 때문에 젊은 시절 속상했는데 그것도 한때이더군요. 남편이 이순을 넘으니 주량이 확 줄더라고요. 이제는 미웠다가도 측은지심이 생깁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잘 마시지는 못하지만 그 분위기를 더 좋아해요. 술은 많이마시면 불편한 점이 많지만 주량것 마시면 좋은 점도 있는것같아요. 남편이 나이를 드니 측은지심이 드는것은사실이랍니다.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홍지영 2017년9월13일
남편을 위한 정성이 지극하십니다. 그리고 보기도 좋구요. 남편과의 좋은 모습이 언제나 항상 계속되기를 기원 드립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덕담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김상연 2017년9월13일
조촐한 술상이 아주 유익한 시간을 가져다 주었군요. 잘 읽었습니다.
답글쓰기
정현순 2017년9월13일
소박한 술상이 여러 가지로 좋았어요.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