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 화풀이 하지 마세요
 
간편한 자판기 커피를 자주 이용한다. 가벼운 가격과 편리성이다. 하지만 가끔은 돈만 꿀꺽 삼키고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거나 물만 나오거나 컵이 반듯하게 내려오지 않아 커피가 제대로 담기지 않아 반쯤만 담기는 황당한 경험을 해본다. 자판기 주위에 주인이 있어야 항의를 하든 하소연을 하든 해볼 텐데 아무도 없다. 연락할 전화번호도 없어서 억울한 마음에 나도 모르게 쌍스러운 욕을 내뱉는다. 
 
돈으로 치면 몇백 원이지만 돈에 비해 허망한 기분에 사라진 돈이 더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성질 고약한 고객은 내 돈 내놓으라고 자판기를 주먹으로 치거나 심지어 발길질을 해댄다. 매 맞는 자판기는 사실 죄가 없다.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주인의 잘못이다. 이런 불만 고객을 적극적으로 찾아서 환급해줄 의무가 자판기 주인에게 있어야 하는데 액수가 미미하다 보니 그냥 흘러간다. 
 
모든 자판기가 이렇게 관리되는 것은 아니다. 자판기를 제대로 관리하는 곳도 있어서 이를 소개하고 모든 자판기가 이렇게 관리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 글을 쓴다. 제대로 관리되는 자판기는 이용하다가 불만이 있으면 기록을 남겨 달라는 종이와 볼펜까지 붙어있다. 직접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도 적혀있다. 기록을 남겨주면 확인하고 환급해 주겠다고 한다. 자판기 주인이 옆에 있다면 즉각 반환 조치할 일이지만 그렇지 못하니 한 템포 늦추어 이렇게라도 고객의 불만 사항을 수용하겠다는 자판기 주인의 마음 씀씀이가 고맙다.  
 
동물원 울타리를 뛰쳐나온 호랑이나 사자에게 사람이 물려 죽고 주인과 함께 산책하던 개가 지나가는 사람을 물어서 상해를 입힌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사람에게 상해를 입혔다고 호랑이나 개를 죽이는 것은 돈을 먹고 커피를 내놓지 않는다고 자판기를 때려 부수는 것과 같다. 호랑이나 사자나 개는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사람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사람에게 길들었다고 해도 야성이 있는 짐승이다. 본능적으로 위험을 느끼면 주인도 공격한다. 이런 짐승이 잘못했다면 짐승이 벌을 받는 것이 아니라 관리할 의무가 주인에게 있으니 주인이 책임을 지고 벌을 받아야 한다.
 
짐승이 사람을 죽였으니 벌을 받아야 한다고 꼭 죽여야만 하는가는 생각해볼 문제다. 자동차가 사람을 치어 죽였다고 자동차를 법정에 세우고 죽이는 행동인 차량 해체까지는 하지 않는다. 운전한 사람이 법정에 서고 벌을 받고 손해배상을 한다. 본능적으로 행동한 짐승에게 사람의 법을 적용하여 사살까지 하는 것은 지나치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화풀이하는 격이요. 자판기를 발로 차는 무식한 보복이다.  
 
야식으로 통닭을 먹으면 통닭이 살이 찌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살이 찐다는 광고를 보고 웃음이 나왔지만 참 맞는 말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야식에 먹는 통닭이 비만의 주범이 아니라 통닭을 먹는 사람이 비만의 범인이다. 모든 잘못은 기계나 짐승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관리 감독해야 할 사람에게 있다. 
 
자판기가 언제나 제대로 성능을 유지하도록 관리해야 하지만 예기치 못한 고장으로 손님에게 불편을 줬다면 적극적으로 피해 고객을 찾아서 환급해야 한다. 동물원의 짐승이 우리를 벗어나지 못하도록 이중삼중의 울타리를 만들고 아주 순한 애완견이라도 목줄은 물론 입마개까지 하여 선량한 피해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 화풀이를 기계나 짐승에게 하지 말자.
  

<시니어리포터 조왕래>

추천하기8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시니어리포터 조왕래 (언어코디네이터)
안녕하세요?가장 인간적인 사람입니다.따뜻한 사람의 정이 그립습니다.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김이라 11월14일 오후 5:44
자판기에서 컵이 없어 커피을 못먹었기억이..............
답글쓰기
조원자 11월13일 오후 10:31
글을 읽다보니 아주 오래전 트란지스터에서 소리가 안 나오면 주먹으로 탁탁치면 잘 나왔던 일이...
답글쓰기
유종옥 11월13일 오후 9:59
죄없는 기계를 발로 차면 발만 아프다는 걸 모를 리 없을 텐데 참지 못 하는 성미 때문에 차고 욕설까지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관리자의 태도도 고쳐야 합니다. 연락처도 명기해 놓지 않는 비양심적인 관리자는 퇴출 시키는 제도가 있어야만 합니다. 개는 크든 작든 공포감을 준다는 것을 견주는 모르는 것 같습니다. 모든 개는 반드시 입마개를 해서 끌고 다녀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사고 발생 시 견주에게 부과하는 벌금 액수도 상향 조정해야만 합니다.
답글쓰기
조왕래 11월13일 오후 9:56
교통사고를 발생하지 않았어도 신호위반 벌금을 물립니다. 사고 발생시 견주에게 처벌하는 것 만으로는 근절이 안됩니다.
답글쓰기
신춘몽 11월13일 오후 7:26
애완견이 불쌍해서 어떻게 입막음을 해요. ㅠ ㅠ 그냥 목줄만 하면 좋겠어요.
우리 강아지도 오냐오냐 했더니 예쁘다고 얼굴을 드리밀었더니 내 얼굴을 물었지 뭐에요.ㅎㅎ
그래도 엉덩이 한번 때리지 못했내요/ ㅎㅎ
답글쓰기
조왕래 11월13일 오후 9:55
애완견 입마개 ㅎㅎㅎ 고민됩니다. 예쁜 입마개를 만들어야 합니다.
답글쓰기
임경남 11월13일 오후 12:09
우선 모든 자판기에 대한 사용 폐기 연한 제도가 시행되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노후된 자판기가 오작동을 자주 일으키고 위생적으로도 불량하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TV 작동되지 않을때 수상기 측면을 쾅쾅 치면 다시 영상을 시청 할 수 있었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답글쓰기
조왕래 11월13일 오후 9:54
사용연한 을 정하는 것보다. 관계당국에서 주기적으로 위생상태 동작상태를 점검하고 시정토록해야 할 것입니다. 공무원이 다 못하니 노령수당을 받는 노인들을 활용하면 좋을 것입니다. 사용연한을 정해 놓고 무조건 못쓰게 하는 것이 분말 소화기 입니다.. 제대로 관리 하는 사람과 관리 하지 않는 사람이 똑 같은 대접을 받는 것은 좀 곤란하다는 생각입니다.
답글쓰기
김상연 11월13일 오전 11:36
그런 일이 의외로 허다합니다. 사람이 먼저 기본을 지키고 자율적으로 움직이면 좋은데...
사회 어느 분야든지 관리감독이 필요합니다.
답글쓰기
조왕래 11월13일 오후 9:49
자판기가 뭔 제가 있습니까? 제대로 관리 하지 못한 사람 잘못이지요.
답글쓰기
홍지영 11월13일 오전 8:33
자판기에 돈만 먹고 음료수는 나오지 않는 불량 자판기를 저도 가끔 보곤 합니다. 앞으로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리고 손해 본 사람이 확인될 경우 작은 돈이지만 보상이 필요성은 있다고 봅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답글쓰기
조왕래 11월13일 오후 9:48
공감에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