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누수가 당신을 망친다
 
술만 마셨다 하면 이튿날 배가 아프거나 설사까지 하는 사람이 있다. 그리곤 이렇게 말하곤 한다. “아무래도 나는 과민대장증후군인가 봐.” 이런 사람들은 그래서 술을 잘 마시지 않는다. 반면 자타공인의 주당인 나는 그러한 증상이 없다. 어제도 나는 소주 3병에 그도 모자라 캔 맥주도 하나를 ‘짬뽕’으로 마셨으니까. 그렇다면 ‘과민대장증후군’이란 무엇일까?
 
현대인들은 바쁜 일상으로 인해 불규칙한 식습관과 생활습관으로 사는 이들이 많다. 그래서 이로 말미암은 다양한 소화기 장애 질환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다. 그중에서 3대 위장질환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과민대장증후군은 최근 들어 더 많은 사람이 겪고 있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소화불량 증상의 반복뿐만 아니라 다양한 불편증상이 나타남으로 인해 질환을 겪게 될 경우 일상생활에 정말 큰 불편함을 겪게 되는 것이 바로 과민대장증후군이다. 과민대장증후군은 통상 기름진 음식을 즐기는 식습관과 평소 음식을 급하게 먹으며 야식과 폭식 등의 잘못된 식습관의 반복이 원인이라고 한다. 아울러 바쁜 일상으로 인한 불규칙한 생활 패턴과 운동 부족, 과도한 업무와 학업 등으로 인한 정신적인 스트레스 외에도 잦은 음주와 흡연 등이 위장관의 기능 저하를 야기시키는 원인이라는 설도 있다.
 
아무튼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위장관의 기능 저하가 발생하게 되면 각 장부가 정상적인 소화 기능을 이행하지 못하게 된다. 결국 제대로 소화되지 못한 음식물들이 노폐물로 남게 되어 체내 독소를 증가시키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독소의 증가로 인해 신체 전반의 건강이 악화됨은 물론이고 소화기관의 정상적인 기능 또한 발휘되지 못하게 되어 다양한 소화기 장애 증상을 나타내는 과민대장증후군의 발병으로 연결되게 된다는 것이다.
 
<장 누수가 당신을 망친다, 소장에 구멍이?>는 이러한 불편함을 예리하게 파고든 역작(力作)이다. 저자는 일본인 후지타 고이치로이며, 역자는 임순모, 도서출판 행복에너지에서 발간했다. 먼저 ‘장 누수(漏水)’의 심각성부터 살펴보자. 장 누수가 일으키는 문제 증상은 다음과 같다.
 
설사, 변비, 소화불량, 속 쓰림, 구토, 구역질, 코 막힘, 피로감, 숨이 참, 원인불명의 미열, 피부가 거칠어짐, 탈모, 짜증 유발, 침울, 불안감, 의욕 저하, 집중력 저하, 잦은 감기... 한 마디로 안 좋은 건 모두 다 모아놓은 모양새다.
 
다음으론 장 누수가 일으키는 질병의 종류다. 음식 알레르기를 비롯한 질환,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동맥경화, 당뇨병, 간 기능 장애, 갑상선 기능 저하증, 과민성 장 증후군, 염증성 장 질환, 우울증, 정신병, 자폐증, 치매... 이 또한 모조리 암울한 것들만 집합시켰다. 
 
저자는 우리가 병에 걸리지 않고 마음이나 몸의 컨디션을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힘은 장(腸)이 건강하게 일하고 있는 덕분이라고 강조한다. 의학적 지식이라곤 전무한 무지렁이긴 하되 그 말이 맞는다는 선 어떤 상식으로 알고 있어서다.
 
지난여름은 정말이지 무지하게 더웠다. 그래서 ‘전기료 폭탄’ 이전에 우선 살고 보자는 본능에 연일 에어컨을 가동했다. 에어컨은 금세 냉방으로 치환시켜 주는 일등공신이다. 그러나 자주 접하면 아랫배부터 살살 아파진다는 함정이 도사리고 있다. 그러한 증상은 영락없이 설사로 이어진다. 선풍기는 밤새도록 틀어놓고 나신(裸身)으로 잠을 자도 멀쩡하거늘 에어컨은 예외다. 
 
‘장 누수가 당신을 망친다’는 장의 문제와 장 누수를 진단하는 리스트를 첫 장에서부터 소개한다. 이어 장 누수의 근본은 아기일 적부터 발생한다는 것을 지적한다. 아기는 엄마의 배 안에 있는 동안은 완전 무균 상태에서 자란다. 그런데 출생하여 엉금엉금 기어 다니기 시작하면 주위에 있는 것을 손에 잡히는 대로 날름날름 핥아댄다.
 
즉 주위의 균을 장에 끌어들이게 되는 것이다. 그럼 이러한 경우를 본 엄마(아빠 또는 가족 구성원 모두 역시도)는 어떻게 할까? 반드시(!) 더럽다면서 아기의 손부터 깨끗이 물로 씻어줄 게 틀림없다. 그러나 저자는 이 방식부터 잘못됐다고 일침을 놓는다. 면역이 아직 발달하지 않은 아기가 잡세균 투성이의 세상에서 살아나가기 위해서는 가급적 많은 균을 몸에 끌어들여 면역을 높일 필요가 있는데 아기는 이를 본능적으로 알고 그리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좋은 균뿐만 아니라 조금 나쁜 균까지 포함하여 아기 때 가능한 한 다양한 종류의 균을 몸에 넣는 것은 오히려 튼튼하고 면역력까지 높이는 행위라는 주장이다. 이 부분을 읽으면서 정말이지 ‘깜놀했다’. 숲에서 키운 아이가 더 크게 자란다는 말이 있듯 필자와 같은 베이비부머 세대는 어려서부터 흙과 더불어 성장했다. 밥을 먹다가 흘리면 주워서 먹어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어르신들로부터 꾸지람을 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다시 책으로 들어가 본다. 장 누수는 소장(小腸)에서 일어나는 문제다. 소장은 우리 몸에서 다음과 같이 유익한 일을 한다.
 
1. 먹은 것을 분해하고 소화하며 영양을 흡수한다 2. 노폐물을 제거하고 변(건강한)을 만든다 3. 해로운 물질이 침입하지 않도록 몸을 지킨다 4. 면역 시스템의 약 7할을 담당한다 5. 각종 비타민과 호르몬을 합성한다 6. 세로토닌이나 도파민 등의 ‘행복 물질’을 만든다. 
 
저자는 그러면서 장이 안 좋다고 느끼는 사람은 우선적으로 밀가루로 된 음식을 기본적으로 2주만 끊어보라고 알려준다. 빵과 파스타는 물론이요, 라면과 우동, 만두도 포함된다. 여기서 잠깐! 그렇다면 쌀은 어떨까? 천만다행으로 우리가 늘 먹는 쌀(밥)에는 단백질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 단백질은 이상 증상을 일으키거나 장의 점막을 거칠게 하는 밀가루와 같은 성질은 없다고 알려준다.
 
기왕지사 우리 쌀을 예찬하는 김에 쌀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상식 배양이 될 듯싶다. 우리 민족의 영원한 에너지원인 쌀은 식이섬유인 까닭에 단백질과 지방· 비타민이 풍부해 건강을 지켜준다. 혈액 내 중성 지방을 줄이고, 간 기능을 향상해 성인병까지 예방해 주니 금상첨화다. 쌀겨의 식이섬유에 많은 물질은 대장암 예방에도 중요한 작용을 한다고 알려졌다.
 
허준의 동의보감에서는 “밥의 성질은 화평하고 달고 위장을 편안하게 하고 살을 오르게 하고 뱃속을 따뜻하게 하고 설사를 그치게 하며 기운을 북돋워 주고 마음을 안정시킨다”라고 기술했다. 이 책을 덮으면서 새삼 우리 쌀이 더욱 기특했다. ‘장이 건강해야 장수한다’는 어떤 광고가 떠올랐음은 물론이다.
 

<시니어리포터 홍경석>

추천하기5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시니어리포터 홍경석 (일필휴지)
소생의 글을 아껴주시는 님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만 가득하세요~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홍경석 10월13일 오전 6:39
조원자 님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
답글쓰기
조원자 10월12일 오후 11:51
네, 이가 튼튼해야하며 장이 튼튼해야 장수를 한다고 하지요. 장이 누수가 되지 않도록 노력에 노력을 해야겠습니다. 나이드신 분들은 특히...
답글쓰기
홍경석 10월12일 오후 11:26
유혜경 님 감사합니다. 손녀의 손 빠는 행동은 자연스런 것이라고 봅니다. ^^
답글쓰기
홍경석 10월12일 오후 11:25
김이라 님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유혜경 10월12일 오후 8:30
장 누수가 무서운 거네요~~요즘 우리 손녀 손빠느라고 난리인데 본능적인 일이군요 ㅎㅎ
답글쓰기
김이라 10월12일 오후 4:20
장누수가 되는지 어떻게 알수있을지 그것도 걱정이네요 장이 누수되지 앟도록 노력을 해야겠네요 건강을 위하여 한번 쯤 읽어봐도 좋을듯 하네요 ...
답글쓰기
홍경석 10월12일 오전 11:15
홍 선생님 건강하세요~ ^^
답글쓰기
홍지영 10월12일 오전 8:32
우리가 살아가면서 다른 무엇보다도 장이 누수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