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치는 인연 2
 

오후 4시 30분. 배가 고팠다. 점심도 걸렀으니 당연하다. 무엇이고 먹고 싶었다. 어디선가 익숙한 고소한 냄새가 몰려왔다. 복잡한 시장길 한구석에서 구워지고 있는 붕어빵이다. 붕어빵은 적당히 노릇노릇 구워져 오가는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었다. 눈길도 뺏기고 마음도 뺏겼다. 살까 말까 망설이다 그만두었다. 어떻게 길에서 먹지 싶어가 발목을 잡았다.

 
고작 대여섯 걸음을 걸어갔는데 배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배에서 꼬르륵꼬르륵 소리가 났다. 발목을 잡았던 체면을 버리기로 했다. 좀 전의 결심을 허무는 데는 겨우 몇 초. 돌아서서 붕어빵 한 봉지를 샀다. 천 원에 세 개.
 
전철역 승강장 의자에 앉아서 붕어빵을 먹고 있었다. 길지 않은 내 생애지만 이렇게 맛있는 붕어빵은 처음이었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적당히 달았다. 두 개째 먹을 무렵에는 행복감이 절정에 다다랐다. 지금 생각해 보면 이때의 내 얼굴이 눈부시게 환했던 모양이었다. 행복감이 눈에 뜨이게 드러났던 모양이었다. 하여...
 
“맛있어요?” 
 
이제 막 전철을 타러 계단을 내려오던 노신사가 물으며 스쳐 간다. 얼굴에 잔잔한 미소가 가득했다. 나는 손에 두 개째 붕어빵의 꼬리를 들고 웃었다. 민망함과 쑥스러움에 웃기만 했다. 전철은 오지 않고 열댓 걸음 떨어져 전철을 기다리던 노신사가 못 참겠는지 성큼성큼 다가와 다시 물었다. 맛있느냐고, 그렇게도 맛있느냐고.
 
“하나 남았는데 드시겠어요?”
 
이번엔 내가 물었다. 대답을 웃음으로 얼버무리며 민망함을 같이 나누려던 심사였다. 두 개를 먹었으니 허기는 면했다 싶었다. 노신사는 재밌다는 얼굴로 고개를 가로젓더니 예쁘단다. 티 하나 없는 얼굴이 예쁘단다. 붕어빵을 먹다가 느닷없는 소리에 얼굴이 붉어졌다. 예상치 못한 기습에 감사하다는 대답이 목구멍에 걸려 버벅거렸다.
 
“어디로 가세요?” 
 
노신사가 다시 묻는다. 나는 다음 역에 내려야 한다고 했다. 그럼 역에서 갈아타실 모양이라고 그곳으로 가는 사람인 줄 알았다고 한다. 이마에 써 붙였다는 말도 잊지 않는다. 뿌연 어두운 곳에서 덜컹덜컹 전철 들어오는 소리가 났다.
 
“타야지요?”
 
어둠 속을 뚫고 전철이 천천히 들어오고 있었다. 안 타겠다고 했다. 먹을 걸 들고 타면 냄새가 날 테니 다 먹고 타겠다고 했다. 노신사는 빙긋이 웃더니 내 어깨를 툭툭 두 번 치고는 전철을 타고 떠났다. 전철이 떠나 간 자리에 여운 같은 것들이 밀려와 머물고 있었다.
 
어떤 말이든 하고 싶었지만 아무 말도 떠오르지 않았다. 스쳐 가는 사람이야 그냥 한 번 쓰윽 스치고 지나가면 그만이지만 남아있는 사람은 한참을 기억해야 했다. 어쩌면 그것은 한 사람의 스침의 기억이 아니라 두 사람 모두의 느낌을 기억하려 함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말이 되어 나오지 않았던 대신 '역(驛)의 효과'라 생각하기로 했다. 역이야 언제나 만남과 스침이 교차하는 공간이다. 거기다 어둑어둑해 오는 저녁 무렵이고 노신사나 나나 어느 정도 젖을 준비가 되어 있었다. 누구나 이 시간쯤이면 약해질 대로 약해지는 것 아닌가.
 
인연의 시작은 그토록 느닷없이 시작되기도 하고 끝나기도 하는 것이다. 그곳으로는 역(驛)이 최적의 장소다. 덕분에 별 것 아닌데도 주변은 화사했고 잠시 행복했다. 행복의 크기가 크지 않았어도 좋았다. 오로지 ‘남과 여’ 그 외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았다.
 

<시니어리포터 조규옥>

추천하기7
  • 페이스북 공유 트윗터 공유 Google Plus 공유
시니어리포터 조규옥
바람 부는 대로 구름 가는 대로 흘러가야하는 나이가 된 것 같습니다. 잘 흘러가려면 더하기
Copyright ⓒ 시니어파트너즈 & Yourstage.com 저작권은 시니어파트너즈에게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정하선 1월13일 오후 9:27
조규옥 선생님
참 좋은 글, 잘 쓰신 글을 잘 읽었습니다. 정말 잘 쓰신 글이군요.
욕심나게 좋은 글 읽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답글쓰기
조규옥 1월13일 오후 10:11
어쩌다 생각이 나시거든 제 블로그에 들리셔서 안부 전해 주세요

http://blog.daum.net/pictoralpoem/?t__nil_login=myblog
답글쓰기
유혜경 2018년12월29일
스쳐지나가는 인연...표현하지않았으면 인연인 줄도 몰랐을텐데... 이곳에서 읽는 마지막 글 같아서 가슴이 아립니다. 그동안 좋은 글 읽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조규옥 1월13일 오후 10:12
이제 헤어질 시간이 점점 ...
그 동안 즐거웠습니다. 좋은 추억 많이 가지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김이라 2018년12월28일
우리는 스쳐가는 인연은 참 많은데 하나하나 다 기억을 못하는거 같아요 좋은인연은 인생에 참 좋은 동반자 같지요 이런 좋은 인연들과 기약없은 이별이라니 아쉽네요 한해 잘보내세고 새해 좋은일들망 가득하시길 건강도 챙기시고요 ^^
답글쓰기
조규옥 1월13일 오후 10:13
맞아요 기약없는 이별입니다.
그래도 오다가다 만나는 날이 있기를 ...
답글쓰기
이호연 2018년12월28일
붕어빵, 겉은 바싹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적당히 단 붕어빵, 어깨를 툭 쳤다해서 주마고운줄 알았는데 스쳐지나가는 남과 여였디니......... 짧은 인연 긴 여운입니다.
답글쓰기
조규옥 1월13일 오후 10:13
정말 너무 맛있었습니다.
그래서 한 번 더 사 먹었는데
그 때 그 맛이 아니더군요 ㅠㅠㅠㅠ
답글쓰기
7**** 2018년12월28일
그러셨군요 그 노신사가 나였었다면 좋겠습니다.^^
답글쓰기
조규옥 1월13일 오후 10:13
그런가요?
그렇게 생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답글쓰기
최고
사랑
기쁨
슬픔
응원
놀람
감사
선택안함